우리가 피하고 싶은 그 밤도 하나님이 지으신 것...

조정희 조정희
작성일 2020-07-27 21:18
조회 132
카테고리 일반
 

"" 달고 오묘한 그 말씀  생명의 말씀은 ""  ~~~  이란

찬양이 떠올랐던 주일

꿀송이보다 더 달고 귀했던 주일 말씀을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  묵상해 본다.

 

*인생에도 찾아오는 밤!

우리는 찬란한 아침이 밝아올 때 하루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어둠이 다가오면 하루가 끝났구나 하는데

성경과는 전혀 다른 개념이라고 말씀하신다.

성경은 하루의 첫 출발이 밤이었음을 우리에게 말씀하고 있다.

해가 지고 태양이 얼굴을 감추면 하루가 시작되는 것이다 라고...

온 우주도 어둠이 먼저 있었고

하나님이 빛이 있으라 하매  빛이 있었고

밤이 온다는 말은 ㅡ이제 시작이 되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씀하신다.

 

밤을 통과한 후에 낮이 되기까지는 상당히 긴 시간이다.

처음출발은 어둡고 고난일 수 있지만 ....

밤을 관통하고 나면 하나님이 축복하신 태양이 떠오른다

밤은 누구에게나  마음에 부담으로 다가온다,

누구나 피하고 싶지만

기나긴 인생을 살아가노라면

뜻하지 않은  인생에 밤이 찾아오는데  그 밤이 참 짙고 어둡고

잠도 오지 않고 너무나  길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밤을 외면한다고 해서 밤이 사라지지 않고
  • 중요한 것은  ㅡ그 밤도 하나님이 지으신 것이라 성경은 말씀하고 있다.
 

그 창조의 질서 속에도 밤이 오고 아침이 오고

우리 인생에도 밤이 오고 아침이 오기에 ....

우리 인생 속에 찾아오는 밤을 어떻게 지혜롭게 잘 보내는가  너무나 중요하다.

 

지혜로운 자는 인생의 밤에 기도한다고 말씀하신다. .

누군가 어려움 당할 때 함께 마음을 찢으며 기도하고

나 역시 그 어려움을 당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기에

늘 긴장하고 기도하며 무릎 꿇는 삶으로

지혜로운 자는

인생의 낮에도 기도하지만

인생의 밤이 찾아오면 더  무릎으로 살아가는 자들이다.

 

고난당하기 전의 내 모습과 고난 후의 내 인생의 인식이 바뀌지는 않았는가  ?

고난당하기 전에는

내 인생의 주인이 나였지만 !!

이제는 내 인생이 내 것이 아니구나를 !!  발견하는 것이

밤을 관통한 사람들의 모습이라고 말씀하신다.

그러므로 밤은......

하나님의 자녀들을 하나님이 세우신

'최상의 목적'에 합당한 존재로 만드는데

선택하신 방법이란 말씀에

네 그렇습니다 하나님  !!  절대 공감하며  아멘 아멘  !!

이 말씀을 다시한 번 가슴에 새겨넣는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