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리를 시인하고 선포합니다

고유나 고유나
작성일 2019-11-19 06:43
조회 211
하나님은 우리의 생각으로 평가하시며, 그 생각이 곧 그 사람이라는 말씀은 무섭고

긴장감을 주는 말씀이었습니다.    스스로 사랑이 부족하고 제한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사랑도 선택이라는 말씀은 그동안  육신의 생각을 선택했기 때문에 ,  사랑을 차별하고 그것을 정당하

다고 합리화 했던 모습을 보게 하셨습니다.

마음속에 일어나는 모든 고통스러운 생각의 원인이 누구의 탓도 아닌 나의 생각 때문이었음을 알게하

십니다.  분노가 일어날땐 그 이유와 그것이 합당한지를 질문하고 생각하는 연습을 해야겠다고 다짐합

니다. 구원의 감사보다 익숙함과 당연함이 있었습니다.  나의 의가 얼마나 강한지..

그 마음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구원의 가격을 높여 작정하여, 매일을 시인하고 선포하여 감사를 고백합니다.

미리 받을 감사 또한 기대합니다.

말씀을 전해주시는 김덕신 목사님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 있을 오전 저녁 말씀이 기대됩니다..

 

 

 

 
전체 0